생선구이 1분이면 OK…커지는 수산물 HMR 시장 > 관련기사

본문 바로가기

서브메뉴

관련기사

협회 활동상황 및 신선편이 농.수.축산물 관련 소식입니다.

관련기사

생선구이 1분이면 OK…커지는 수산물 HMR 시장

페이지 정보

분류 : 뉴스 작성처/매체 : 한국경제 작성일 : 19-09-02 11:52 조회 : 57회

첨부파일

본문

CJ·오뚜기·사조대림 등 식품社
생선 가정간편식 잇따라 출시


0004193300_001_20190816010404463.jpg?type=w430

식품업체들이 수산물 가정간편식(HMR) 시장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생선구이부터 생선조림, 해산물 안주류까지 다양한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손질이 번거로운 수산물을 간편하게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면서 관련 시장도 커지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을 수 있는 생선구이 3종을 출시했다. 사과 추출물 등을 활용해 비린내를 잡은 게 특징이다. ‘비비고 고소한 고등어구이’는 지방 함량이 높은 노르웨이산 고등어를 사용해 고소함을 살렸다. ‘비비고 도톰한 삼치구이’는 도톰한 생선살을 활용했다. 오뚜기도 지난달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생선구이를 즐길 수 있는 ‘렌지에 돌려 먹는 생선구이’ 3종을 내놨다. 전자레인지에 2분 동안 돌린 후 먹을 수 있다. 강황과 녹차 등 향신료 추출물로 비린내를 줄이고 천일염으로 간을 맞췄다. ‘고등어구이’는 노르웨이산 고등어를 활용했으며 ‘꽁치구이’는 꽁치 한 마리를 통째로 담았다. 국산 삼치를 사용한 ‘삼치구이’는 토막내 가시를 발라먹기 좋게 가공했다.

사조대림은 국내산 고등어에 다양한 맛을 입힌 ‘해표 간편하게 먹는 고등어’ 4종을 내놨다. ‘오리지널’ ‘로제’ ‘매콤’ ‘숯불바베큐’ 네 가지 맛으로 개발한 이 제품은 고등어 통뼈를 발라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사조종합연구소와 요리 전문기관이 함께 개발한 프리미엄 소스로 고등어 특유의 비린내를 잡았다. 밥반찬이나 술안주로 먹기 좋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동원F&B는 지난달 ‘골뱅이비빔’ ‘꼬막간장비빔’ ‘꼬막매콤비빔’ 등 수산물 비빔 HMR 제품 3종을 선보였다.

식품업계는 국·탕·찌개가 주류였던 HMR 시장이 수산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노르웨이수산물위원회와 식품업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인 1인당 수산물 섭취량은 58.4㎏으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1인 가구가 늘면서 번거롭게 손질할 필요가 없는 수산물 HMR 제품을 찾는 소비자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식품회사 관계자는 “수산물 HMR 시장은 연평균 30%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신제품이 계속 출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한국 신선편이 협회 :: 사업자번호. 513-82-07747 :: 주소. 서울 송파구 문정동 643-1 :: 대표전화. 010-6309-5411 :: 팩스번호. 070-4009-3314 :: 이메일. kfreshcut_food@naver.com

Copyright (C) 2017 All rights Reserved.